파파레서피

2012년, 파파레서피는 김한균 대표가 아토피를 앓는 첫째 딸을 위해 만든 호호바 오일을 소규모로 판매하던 형태였으며
'아빠가 만든 화장품'으로 불리었습니다.

입소문으로 점차 사업이 확장되자 '파파레서피'라는 브랜드명으로 변경하고 본격적으로 안전한 화장품을 개발하기 시작하였습니다.
현재는 세 딸의 아빠가 된 김한균 대표는 딸들이 커가면서 겪을 피부 고민에 도움을 줄,
다양한 제품을 개발하는데 힘을 쏟고 있습니다.

파파레서피
  • 2012년, 파파레서피는 김한균 대표가 아토피를 앓는 첫째 딸을 위해 만든 호호바 오일을 소규모로 판매하던 형태였으며 '아빠가 만든 화장품'으로 불리었습니다.
  • 입소문으로 점차 사업이 확장되자 '파파레서피'라는 브랜드명으로 변경하고 본격적으로 안전한 화장품을 개발하기 시작하였습니다.
    현재는 세 딸의 아빠가 된 김한균 대표는 딸들이 커가면서 겪을 피부 고민에 도움을 줄, 다양한 제품을 개발하는데 힘을 쏟고 있습니다.